ttt


0 | 162 | 2/10

종교를 찾은 사람들  
용현  2007-10-31 20:03:54, Hit : 2,026


사랑을 떠나보내야 했을때,
그 허무함과 세상에 홀로서 있는듯한 외로움은..
비단 설명하지 않더라도 충분히 알수 있을것이다.
아무리 친한 친구라 하더라도 또 가족이라 하더라도..
그 기분을 대신 아파는 할수 있을망정 위로는 사실 말해서 거의 안된다고 봐도된다
결국은 그 아픔과 고통은 사랑한 만큼 깊어지는법
그리고 그 몫은 100% 자신의 것이라는 것..

사람들은 그 어려운 시절을 견디려고 나름대로 방법을 찾는다.
참고로 ..나 같은 경우는 음...며칠 해매다가 다시 돌아오는 정도?
그러다 지내다 보면 하루정도는 아주 깊이 그립다가
다시 하루 자고 나면 또 정상인 정도?..ㅋㅋ 웃기다.

내 주위에 몇몇 사람들은 종교를 더 절실히 믿기도 한다.
친구도 가족도 나를 위로 못하지만,
내가 믿는 신은 나를 이해해주고 또 그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확신하기 때문일까?
아니면 헤어진 그 애인만큼 신은 언제나 팔벌려 날 감싸주기 때문일까?
나는 신을 믿지 않지만,
그럴때 만큼은 종교를 가진 사람이 부럽기도 하다.

아주 오래된 후배하나가 수녀가 되러 수녀원에 들어간다고 한다.
부디 그곳에서 자신만의 세상을 깨닫기를...간절히 바란다.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02/choiyh12/www/bbs/view.php on line 267

name
password
Comment
목록 답변하기



145
 바쁜일상 [38]

용현
2009/03/03 1711
144
 손담비 [1198]

용현
2009/01/30 2281
143
 2009년 설날 [141]

용현
2009/01/26 1814
142
 프로스포츠가 재미없는 이유 [92]

용현
2008/11/14 1851
141
 그들이 사는 세상 [31]

용현
2008/11/06 1742
140
 안녕 나의사랑 [45]

용현
2008/08/01 1891
139
 폼생폼사 [55]

용현
2008/07/22 2202
138
 조성민의 야구해설 [67]

용현
2008/07/04 1921
137
 토리파인즈 South 3번홀 [46]

용현
2008/07/04 1680
136
 심리게임 [165]

용현
2008/06/27 12809
135
 박찬호 발차기의 추억 [1396]

용현
2008/05/21 62435
134
 Just the way you are [3087]

용현
2008/01/25 5522
133
 79년생 남녀들의 이야기 [36]

용현
2008/01/08 1576
132
 크리스마스의 기억 [1]

용현
2007/12/26 1694
131
 무욕 그속의 편안함 [86]

용현
2007/12/15 1802
130
 이회창 출마때는

용현
2007/11/03 1522

 종교를 찾은 사람들 [70]

용현
2007/10/31 2026

목록
[1] 2 [3][4][5][6][7][8][9][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esignsurf.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