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t


0 | 162 | 2/10

안녕 나의사랑  
용현  2008-08-01 12:22:47, Hit : 1,931
- Download #1 : son_dam_bi2.jpg (103.1 KB), Download : 152


성시경 - 안녕 나의 사랑

여름냄새 벌써 이 거리에 날 비웃듯 시간은 흐르네
눈부신 햇살 얼굴을 가리면 빨갛게 손끝은 물들어가
몰래 동그라미 그려놨던 달력 위 숫자 어느덧 내일
제일 맘에 드는 옷 펼쳐놓고서 넌 어떤 표정일까 나 생각해

해맑은 아이 같은 그대의 눈동자 그 미소가
자꾸 밟혀서 눈에 선해 한숨만 웃음만
그대 힘겨운 하루의 끝 이젠 누가 지킬까 누가 위로할까
내 턱끝까지 숨이 차올라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게 마지막 선물이  될지도 몰라
눈물이 흘러 아니 내 얼굴 가득히 흐르는 땀방울
늘 그랬듯이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안녕 나의 사랑 그대 미안해 (안녕)

하루에도 몇 번씩 나눴던 잘잤어 보고싶다는 인사
그리울 때면  꺼내볼 수 있게 하나하나 내 마음에 담곤해
해맑은 아이 같은 그대의 눈동자 그 미소가
자꾸 밟혀서 눈에 선해 한숨만 웃음만
그대 힘겨운 하루의 끝 이젠 누가 지킬까 누가 위로할까

내 턱끝까지 숨이 차올라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게 마지막 선물이 될지도 몰라

어떻게 어떻게 그대없는 내일 아침은 (난 겁이 나요)
수많은 밤들 견딜 수 있을까 (웃으며 안녕)

길 건너 멀리 니가 보인다 지루했나봐  발끝만 바라보네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제 마지막 인사가 될지도 몰라

눈물이 흘러 아니 내 얼굴 가득히 흐르는 땀방울
나 없을 때 아프면 안돼요  바보처럼 자꾸~(울면 안돼요)

괜찮을거야 잘 지내요 그대 안녕





name
password
Comment
목록 답변하기



145
 바쁜일상 [38]

용현
2009/03/03 1754
144
 손담비 [1198]

용현
2009/01/30 2325
143
 2009년 설날 [141]

용현
2009/01/26 1859
142
 프로스포츠가 재미없는 이유 [92]

용현
2008/11/14 1908
141
 그들이 사는 세상 [31]

용현
2008/11/06 1776

 안녕 나의사랑 [45]

용현
2008/08/01 1931
139
 폼생폼사 [55]

용현
2008/07/22 2258
138
 조성민의 야구해설 [67]

용현
2008/07/04 1976
137
 토리파인즈 South 3번홀 [46]

용현
2008/07/04 1729
136
 심리게임 [165]

용현
2008/06/27 12854
135
 박찬호 발차기의 추억 [1396]

용현
2008/05/21 62549
134
 Just the way you are [3087]

용현
2008/01/25 5567
133
 79년생 남녀들의 이야기 [36]

용현
2008/01/08 1627
132
 크리스마스의 기억 [1]

용현
2007/12/26 1751
131
 무욕 그속의 편안함 [86]

용현
2007/12/15 1844
130
 이회창 출마때는

용현
2007/11/03 1560
129
 종교를 찾은 사람들 [70]

용현
2007/10/31 2069

목록
[1] 2 [3][4][5][6][7][8][9][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esignsurf.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