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t


0 | 315 | 10/19

뜨거운 가슴, 영원한 감동 = behind sports  +
용현  (Homepage) 2004-07-09 23:05:59, Hit : 2,349

제자 편지 1통에 460억원 포기  
LA레이커스 감독직 고사한 듀크대 명장 시셉스키
"대학이 나의 전부… 이메일 보고 비로소 깨달았죠"


[조선일보 김성현 기자]
제자의 이메일 1통이 5년 연봉 460억원의 프로팀 감독 유혹을 뿌리치게 만들었다. 미국 듀크대의 마이크 시셉스키(57) 농구팀 감독은 지난 7일 NBA LA 레이커스의 감독직을 고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레이커스는 코비 브라이언트, 샤킬 오닐 등 수퍼스타를 보유하고 있으며 통산 14차례 NBA 챔피언에 오른 프로 최정상팀. 레이커스의 지휘봉을 잡는다는 것은 농구 지도자의 꿈이기도 하다.


하지만 시셉스키는 5년간 4000만달러(약 460억원)의 감독 영입 제의를 거절했다. 시셉스키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많은 사람들이 얻기 힘든 기회를 준 레이커스에 감사를 표한다”면서도 “듀크대가 내 마음을 전부 차지하고 있어 결정하기 그리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1980년 듀크대와 감독으로 연을 맺은 시셉스키는 1991·1992·2001년 세 차례나 팀을 미 대학스포츠(NCAA) 남자농구 정상에 올려놓은 명장. 시셉스키가 자신의 현재 연봉 160만달러(약 19억4000만원)보다 5배나 많은 ‘영광의 자리’를 포기하게 만든 것은 다름아닌 같은 대학의 앤드루 험프리스(19)라는 학생이 보낸 이메일 한 통이었다.

험프리스는 최근 ‘자신의 영웅’ 시셉스키가 레이커스로 옮길 것이라는 기사를 읽은 뒤 충격을 받고 ‘저희들의 감독으로 남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그동안 당신이 코트에서 팀을 지도하는 것을 우리는 지켜보았습니다. 당신은 전국 각지에서 흩어져 자란 학생들을 하나의 가족으로 묶어준 분이었고, ‘한 명의 선수는 단지 손가락 한 개에 불과하지만, 5명으로 뭉치면 단단한 주먹이 된다’고 가르쳐준 분이셨습니다. 10대 시절 저는 당신을 위해 뛰게 될 날을 꿈꾸어왔습니다. 선수의 꿈은 접었지만, 당신의 지도와 격려를 받기 위해 이 학교에 왔습니다. 당신은 학교 농구팀뿐만 아니라 저희들의 스승이기도 합니다. 부디 저희들의 감독으로 남아주세요.”

레이커스와 최종 협상을 벌이고 있던 시셉스키는 제자의 이메일을 읽으며 지난 24년간 선수와 학생들이 보여줬던 강한 결속력을 돌아보았다. 그는 아내 미키에게도 이메일을 건네줬고 부부는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시셉스키가 레이커스의 감독직을 고사하던 날, 아내는 제자의 휴대전화에 “당신의 이메일이 우리 부부에게 많은 것을 일깨워줬다”는 음성 메시지를 남겼다. 스승의 마음을 움직인 험프리스는 “경기 기록집에는 남지 않겠지만 팀에 도움이 될 만한 일을 해서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스포츠에 돈과 명성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 작은 사건이었다.

사는동안 가장 중요한건!!..??!!




name
password
Comment
목록 답변하기



162
 요호~ [35]

남혜미
2004/07/19 1227
161
 후후후후.... [1]

종엽
2004/07/19 1225
160
 드뎌 보는구나!

황하
2004/07/19 1210
159
 꿈에 너 나왔어 [1]

황하
2004/07/18 1235
158
 용현아 전역했구나 축하한다.ㅋ [1]

최인석
2004/07/16 1185
157
 야야야야야 머하니? [1]

황하
2004/07/13 1228
156
 전역을 축하합니다.

동현
2004/07/12 1108

 뜨거운 가슴, 영원한 감동 = behind sports [344]

용현
2004/07/09 2349
154
 잠들어 있을 그대에게(박찬호)

용현
2004/07/07 1191
153
 ㅋㅋㅋ 올만입미다 형님^^ [102]

장홍선
2004/06/30 4577
152
 쩝.. 오랜만이군... [506]

준희
2004/06/29 2057
151
 ㅋㅋ [1]

이화
2004/06/19 1165
150
 야심한밤에~ [2]

신태기
2004/06/19 1209
149
 내 발자국-^^ [206]

-
2004/06/15 1672
148
 날씨정말좋지? [119]

이태연
2004/05/31 1127
147
 교육장교님................... [1]

정비관
2004/05/30 1114
146
 용현형님 잘 계십니까? [184]

이태규
2004/05/23 1072

목록
[1][2][3][4][5][6][7][8][9] 10 ..[1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esignsurf.net